새의 특징

  • 깃털이 있는 유일한 동물 

  • 날기 위해 모든 것을 변화한 몸

  • 감각기관의 발달

  • 음악적인 동물 

  • 새의 먹이 

  • 암수의 차이와 번식

  • 계절에 따른 장거리 이동 

깃털이 있는 유일한 동물

다른 동물과 구분되는 새만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특징은 바로 깃털입니다. 아름다운 색깔과 모양의 깃털은 이성을 유혹하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새의 피부에는 땀샘이 없고 기름이 분비되어, 깃털은 방수 효과를 갖게 되고 쉽게 오염되지도 않아요.


날기 위해 모든 것을 변화한 몸

새의 몸은 매우 가벼워 하늘을 날기에 적합합니다. 아니, 적합하기보다 날기 위해 모든 것을 변화한 몸이라고 볼 수 있지요.

뼈 속이 비어 있고, 몸 곳곳에 공기 주머니가 있는데, 이 주머니는 잘 발달된 폐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날개를 접고 펴는데 필요한 근육과 목 근육 등 기본적인 것을 제외하고는 근육, 인대 등이 발달하지 않았고, 이빨이 없으며, 두개골도 매우 가볍습니다. 대장이 없고 직장도 짧아 위를 거친 먹이는 금새 몸 밖으로 빠져나갑니다. 그래서 새들이 변을 자주 봅니다.


감각기관의 발달

대부분의 새들에게는 시각이 가장 중요한 감각입니다.새는 각막과 수정체를 모두 조절할 수 있어서 원거리와 근거리의 물체를 동시에 파악하는 일도 가능하고 순간적으로 초점을 맞추는 능력도 뛰어납니다. 대부분의 새의 눈은 머리 양쪽에 있어서 전방과 좌우의 물체들도 동시에 파악하는 넓은 시야를 가졌습니다. 귀는 겉으로 드러나 있지 않고 구조도 단순하지만, 보통 포유류 정도에 해당하는 청각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귓속에 있는 균형감각은 매우 발달해 있어서 방향 판정력이 뛰어납니다.


음악적인 동물

새의 소리에는 경계음과 지저귐의 두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경계음(Call)은 날아갈 때나 위험이 있을 경우 다른 새들에게 알리는 기능을 하는 짧고 간단한 소리로 계절에 따른 차이가 거의 없습니다. 지저귐(Song)은 번식기에 이성을 유혹할 때나 자기 영역을 나타내기 위해 내는 다채롭고 복잡한 소리로, 번식하는 계절에만 들을 수 있지요.


새의 먹이

새는 38~42’C 정도의 높은 체온을 유지하는 항온 동물이며, 매우 활동적이기 때문에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합니다. 따라서 체중에 비해 많은 먹이를 먹는 편인데, 보통 같은 체중의 파충류보다 10배 이상 많은 먹이를 먹습니다. 새들은 종류에 따라 나무 열매, 식물의 순, 벌레나 곤충, 물고기, 조개류, 들쥐 등의 포유류, 동물의 시체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먹이를 먹습니다.


암수의 차이와 번식

대부분의 새는 번식기가 되면 수컷이 깃털색이나 지저귐으로 암컷을 유혹하여 수컷 한 마리와 암컷 한마리가 결합하고 둥지를 만들어 번식을 합니다. 둥지는 새의 종류에 따라 땅 속, 땅 위, 나무 위, 나무 구멍, 바위 틈 등에 다양한 모양으로 만들고, 여기에 암컷이 알을 낳고 품어 부화시킵니다. 암수는 깃털색이 다른 경우가 많으며, 수컷은 번식기에 평소보다 더욱 화려한 색으로 변화하기도 합니다.


계절에 따른 장거리 이동

새의 가장 신비로운 특징 중 하나는 계절에 따라 이동한다는 점입니다.

새의 하늘을 나는 능력은 수천 킬로미터 이상의 여행을 가능하게 합니다. 주로 북반구에 있는 번식지와 겨울을 나는 적도지방의 따뜻한 월동지 사이의 먼 거리를 이동합니다. 이 중 여름과 겨울에만 우리 나라에서 사는 철새들을 각각 여름철새, 겨울철새라고 하고, 북쪽 번식지로부터 남쪽 월동지로 오가는 도중 봄,가을에 통과하는 철새를 나그네새라고 합니다. 계절을 따라 옮겨 다니지 않고 한 지역에서만 사는 새를 텃새라고 합니다.


'생태관광.철새관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의 특징  (0) 2018.02.12
한국의 새  (0) 2018.02.12
[한겨레 애니멀피플] 새 보기 좋은 날  (0) 2018.02.12
철새여행 비디오  (0) 2018.02.12
철새관찰 준비물  (0) 2018.02.12

한국의 새

우리나라에는 500종이 넘는 새들이 관찰된 것으로 기록되었고,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아열대에 사는 새들이 해마다 몇 종씩 새롭게 발견되고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약 10,000여 종의 새들 중, 약5%의 새들이 우리나라에서 관찰되고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남반구와 북반구를 오가는 철새들의 이동경로는 9가지로 분류하는데, 한반도는 동아시아•대양주 하늘길에 포함됩니다. 그래서 철새들이 상당히 많고 철새를 관찰하기에 천혜의 조건을 지닌 곳입니다. 지난 50년 동안 중국에서는 51%의 연안 습지 즉 갯벌이 사라졌으며, 일본에서는 40%, 한국에서는 60%가 사라졌습니다. 철새들을 따뜻하게 맞이하는 것으로 개발을 대신할 수 있기를 바라며 에코버드투어가 철새 생태관광을 시작합니다.





'생태관광.철새관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의 특징  (0) 2018.02.12
한국의 새  (0) 2018.02.12
[한겨레 애니멀피플] 새 보기 좋은 날  (0) 2018.02.12
철새여행 비디오  (0) 2018.02.12
철새관찰 준비물  (0) 2018.02.12

[한겨레 애니멀피플] 

새 보기 좋은 날


에코버드투어 이병우 대표의 철새여행 관련 한겨레 기고글 : 새보기 좋은날



'생태관광.철새관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의 특징  (0) 2018.02.12
한국의 새  (0) 2018.02.12
[한겨레 애니멀피플] 새 보기 좋은 날  (0) 2018.02.12
철새여행 비디오  (0) 2018.02.12
철새관찰 준비물  (0) 2018.02.12

에코버드투어 철새여행 비디오




'생태관광.철새관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의 특징  (0) 2018.02.12
한국의 새  (0) 2018.02.12
[한겨레 애니멀피플] 새 보기 좋은 날  (0) 2018.02.12
철새여행 비디오  (0) 2018.02.12
철새관찰 준비물  (0) 2018.02.12

철새관찰 준비물


새들이 하늘을 날아다니는 모습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지만, 새를 자세히 관찰한 사람은 드물 것이다.

게다가 새들은 시력과 청각이 매우 발달되어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새를 보기도 전에 인기척을 느끼고 날아가 버린다.

따라서 새들을 방해하지 않고 관찰하기 위해서는 쌍안경이나 망원경 등과 같은 관찰 장비를 갖추어야 한다. 또한 이러한 관찰 장비 외에도 필기 도구, 조류도감 등과 같은 준비물이 필요하다.



도감

새를 관찰하다 보면 어떤 새인지 알기 위해 필요한 것이 도감입니다.

우선 새의 형태와 특징을 자세히 관찰한 후, 도감에서 확인해가면 새에 대한 흥미와 지식을 넓힐 수 있습니다. 도감은 세밀화 도감과 사진 도감으로 크게 나뉘는데, 세밀화 도감이 가장 표준적인 새의 모양을 표현하므로 세밀화 도감을 추천하고, 사진 도감은 보조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새를 발견하면 쌍안경 등으로 충분히 관찰하여 형태와 색 등의 특징을 잘 알아둔 후에 관찰한 새를 조류도감에서 찾아봅니다.


복장

복장은 여름에는 녹색 계열, 겨울에는 갈색 계열 등과 같이 주변색과 비슷한 색깔의 옷을 입는 것이 좋습니다. 화려한 색이나 눈에 잘 띄는 색은 피하는 것이 좋이요. 특히 겨울철에는 장시간 추위에 노출되어 있게 되므로 두툼하고 따뜻한 겉옷과 모자, 장갑, 두꺼운 양말 등 추위에 대비해야 합니다.


필기도구

탐조를 할 때마다 관찰한 장소, 날짜, 관찰한 새의 이름과 개체수 등을 기록해 놓으면, 자신만의 야생기록장이 됩니다. 쉽게 꺼내어 쓸 수 있는 크기의 수첩에 연필이나 물에 묻어도 지워지지 않는 필기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쌍안경

쌍안경에서 눈을 갖다 대는 접안렌즈 부분의 몸체를 보면 7×50, 8×40과 같은 숫자가 써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앞의 숫자 7, 8은 배율을 의미하고, 뒤의 숫자 50, 40은 물체에 가까운 쪽에 있는 대물렌즈의 구경(mm)을 의미하는 것으로, 배율이 높으면 그만큼 가깝게 보인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배율이 높다고 무조건 좋은 쌍안경은 아닙니다. 배율이 높으면 물체가 커 보이기는 하지만 시야의 범위가 좁아지고 관찰자의 움직임에 민감하게 흔들리기 때문에 상을 안정적으로 관찰하기가 어려워집니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7~8배율 쌍안경이 철새 관찰에 가장 적합합니다.

또한 같은 배율이라도 대물렌즈의 구경이 크면 관찰 대상이 더 크게, 더 밝게 보입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구경이 클수록 무게와 부피가 비례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탐조하는 동안 쌍안경을 목에 걸고 다니기 위해서는 무게감도 고려해야 하므로, 대물렌즈의 직경은 30~40mm 정도가 적당합니다. 

 

망원경

망원경은 망원경 본체와 눈을 대고 보는 접안부 렌즈(아이피스)가 분리되며, 접안 렌즈는 용도에 따라 다양하게 교환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분리되지 않는 고정형도 있음). 이 접안부 렌즈가 관찰 배율을 결정하며 15~45배율, 또는 20~60배율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망원경의 크기는 대물렌즈의 크기가 좌우하는데, 보통 60~80mm의 망원경을 많이 사용합니다.망원경은 눈을 대고 보는 접안부가 망원경 몸체와 일직선형인 ‘직선형’과 45도 각도로 꺾여 있는 ‘굴절형’이 있습니다. 강 제방에서 강에 있는 새를 보는 경우처럼 위에서 아래로 탐조하는 경우에는 직선형을, 숲에서 나무 위 새를 보는 경우와 같이 아래에서 위로 탐조를 하는 경우에는 곡선형을 사용하면 편리합니다.  여러 사람이 한 대의 망원경으로 함께 볼 때에는 곡선형이 좀더 편리하고, 망원경을 이용하여 사진 촬영을 하는 경우는 직선형이 촬영 대상을 찾기가 쉽습니다.망원경은 쌍안경에 비해 크고 무거울 뿐만 아니라 조금만 흔들려도 대상을 볼 수가 없으므로 반드시 삼각대를 사용하여야 합니다. 크고 무게감 있는 삼각대가 탐조에 적합합니다.




'생태관광.철새관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의 특징  (0) 2018.02.12
한국의 새  (0) 2018.02.12
[한겨레 애니멀피플] 새 보기 좋은 날  (0) 2018.02.12
철새여행 비디오  (0) 2018.02.12
철새관찰 준비물  (0) 2018.02.12

+ Recent posts